GIST 컨소시엄, IoT 폐어구 자동식별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바다에 버려진 어망과 밧줄 등을 관리하는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폐어구로 인한 해양사고와 바다환경 황폐화 방지에 기여할 전망이다.

김기선 센터장
<김기선 센터장>

광주과학기술원(GIST) 한·러 MT-IT 융합기술연구센터(센터장 김기선)는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이 추진중인 수산 IoT 융합 선도사업에 '어구 자동식별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GIST를 주관기관으로 전남도, KT,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목포연근해안강망협회 등 총 18개 기관 및 기업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하는 이 사업에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6년 간 175억원이 투입된다. △해상 IoT 무선통신 기반 어구 식별 부이 △어구 식별 부이 관제시스템 △어구 관리기술 △어구 식별 부이 및 관제시스템 실해역 검증 등을 추진한다.

센터에 따르면, 유실 또는 폐어구로 연간 어획량의 약 10%인 3787억원의 수산업 피해가 추정되고 있다. 전체 해양사고의 93%가 폐어구가 원인이다.

김기선 센터장은 “미래이동통신 기술을 어구관리에 선도적으로 적용함으로써 해양수산 및 해양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한국의 IoT 융합기술을 해양 및 수산 분야로 전파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