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쌍용차, 中 겨냥한 전략 차 대거 선보여...상하이 모터쇼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한국 자동차 업계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핵심 무기로 중국 시장 반전에 나섰다. 중국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 여파로 자동차 판매량이 급감한 상황에, 현지 맞춤형 SUV 전략이 시장에서 통할 지 주목된다.

'2017 상하이 국제모터쇼'에 첫 공개된 현대차 신형 SVU 'ix35(현지명 신이따이 ix35)'.
<'2017 상하이 국제모터쇼'에 첫 공개된 현대차 신형 SVU 'ix35(현지명 신이따이 ix35)'.>
'2017 상하이 국제모터쇼'에 첫 공개된 쌍용차 신형 SVU '티볼리 에어'.
<'2017 상하이 국제모터쇼'에 첫 공개된 쌍용차 신형 SVU '티볼리 에어'.>
기아차가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한 K2 SUV 모델 'K2 크로스'.
<기아차가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한 K2 SUV 모델 'K2 크로스'.>

19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열린 '2017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현대차는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35'와 쏘나타(LFc) 중국형 페이스리프트 모델 '올 뉴 쏘나타'를 처음 공개했다. 기아차도 소형차 K2 SUV 모델 'K2 크로스'와 전략형 세단 '페가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쌍용차는 SUV 전략 모델 '티볼리 에어 디젤'을 출시했다.

현대차는 신형 'ix35'에 1.4ℓ 가솔린 터보(T-GDI)엔진과 2.0ℓ 가솔린 엔진, 7단 변속기 등을 적용해 성능 개선했다. 차체 사이즈는 △전장 길이 4435㎜ △전폭 1850㎜ △전고 1670㎜ △축거 2640㎜다. 현대차는 “외관 디자인은 단단하고 세련된 느낌이며, 실내 공간도 넉넉하게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올 뉴 쏘나타'는 중국 소비자 입맛에 맞도록 세부 디자인을 개선했다. 발광다이오드(LED)·주간주행등(DRL) 디자인을 현지 특성에 맞추면서, 터보 모델 라디에이터 그릴은 '그물망' 모양인 한국 모델과 달리 '가로바' 형태로 변경했다.

기아차 'K2 크로스'는 급성장 중인 SUV 시장을 겨냥해 현지 전략형 SUV 모델로 올해 2분기 출시 예정이다. 소형 SUV 특성을 살린 라디에이터 그릴, 전·후면 범퍼, 크롬 머플러 등 세단 모델과 차별화된 디자인이 적용됐다. 카파 1.4, 1.6 등 두 가지 가솔린 엔진에 6단 자동·수동 변속기를 탑재하고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기아차는 경제성과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층을 공략할 방침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티볼리 에어' '뉴 스타일 코란도C' 등 6종을 전시한다. 임한규 쌍용차 해외영업본부장은 “첫 공개한 티볼리 에어 디젤 모델은 설계부터 생산까지 엄격한 유럽 기준에 따라 고성능은 물론,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모델이다”고 말했다.

외국업체로는 메르세데스-벤츠가 플래그십 세단 '더 뉴 S-클래스' 부분변경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존 모델보다 효율성과 주행 안전성을 강화했다. BMW는 중국 전용 모델로 '뉴 5시리즈 롱 휠베이스'를 처음 선보였다. 기존 세단 모델보다 휠베이스는 133㎜ 늘렸고, 중량은 130㎏ 줄었다.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는 '존 쿠퍼 웍스(JCW) 컨트리맨'을 최초로 공개했다. JCW 컨트리맨은 8단 자동 자동변속기에 사륜구동 기능 등을 갖췄다.

포드는 모터쇼 개막에 앞서 2025년까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순수전기차(BEV) 등 전기차 라인업 전략을 소개했다. 폭스바겐은 4도어 쿠페와 SUV를 결합한 4륜구동 CUV 전기차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그 밖에 한국 부품 업체로는 카메라모듈과 전장·정보기술(IT) 전문기업 캠시스가 맞춤형 개발이 가능한 차량용 후방 카메라와 카메라기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등을 선보인다.

2016년 중국시장 신차 판매대수는 전년 대비 15% 증가한 2440만대로 SUV는 전체 시장의 45%를 차지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