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아탑에 모여든 핀테크 新기술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차산업혁명을 이끌 토종 핀테크 기술이 상아탑으로 모였다.

국내 유수의 투자사와 금융기관, 스타트업, 대학교가 공동 참여한 첫 산학협력 핀테크 비즈 데모데이가 20일 동국대학교에서 열렸다.

블록체인부터 로보어드바이저, 간편결제 등 총 15개의 우수 기술과 솔루션을 한곳에서 체험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다.

동국대 경영전문대학원 핀테크융합산업 최고위과정 총동문회 소속 16개 원우기업의 핀테크 비즈니스를 소개하고 체험 및 시연 부스도 운영했다.

△B2B 핀테크 선도기업 웹케시 비즈플레이의 글로벌 경비지출관리 앱 △한국P2P금융협회 회장사인 미드레이트 P2P금융 플랫폼 △올리소셜펀딩과 투게더앱스의 P2P금융 서비스 △페이콕과 한국NFC의 스마트폰을 이용한 간편결제서비스 △KTB솔루션의 스마트사인 △데일리마켓플레이스의 자산관리앱 브로콜리 △리비의 인공지능 챗봇 △엑사비스의 보안감지시스템 △엔에스비욘드의 Trusted Pass △지란지교시큐리티의 메일 및 모바일 보안솔루션 △한패스의 해외송금 △해든브릿지의 영상회의 시스템 미팅기어 △포켓모바일의 클라우드 태블릿 POS시스템 서비스 등이 소개됐다.

데모데이를 통해 동국대는 핀테크 서비스 기업에 다양한 투자유치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국회 정무위 소속 민병두 의원, 송희경 의원, 이승건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조용찬 IBK시스템 대표, 이승행 P2P금융협회장, 윤완수 웹케시 대표, 손병환 농협중앙회 기획조정실장 등 내빈과 총동문회 회원들이 참석했다.

이원부 동국대 경영정보대학원 교수는 “산학연간 데모데이를 정례화해 유망스타트업과 금융사간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인공지능을 비롯 블록체인, 크라우드펀딩 등 미래 핀테크 기술을 조망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