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36개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정영준)는 중소·중견기업 36개 업체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센터는 이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에 선정된 업체 및 19개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하도급 금지 △성실 시공 △하자 보수 이행 등을 약속하는 3자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기업당 총 사업비의 50%,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10월 말까지 제품 설계 및 생산 공정 개선을 위한 스마트공장 솔루션과 연동 자동화장비·제어기·센서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센터는 스마트공장이 구축되면 생산성 향상 30%, 품질 향상 33%, 납기 단축 27%, 원가 절감 29%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여수=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