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브렉시트 앞두고 영국과 분리작업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럽연합(EU) 기관들이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를 염두에 두고 이미 영국과 분리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EU 기관들이 발주한 수십억 유로 규모의 사업에서 영국 단체를 배제했으며 영국에 기반을 둔 민간 영역에도 EU 다른 지역에 사무실을 둘 것을 독려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FT가 입수한 유럽연합 행정부인 집행위원회(EC)의 내부 회람 문건에 의해 공개됐다. 문건에서 EC의 한 고위 관료는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시한인 2019년까지 영국과 관련된 '불필요한, 복잡한 문제를 추가로 만들지 마라'는 지시를 내렸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내부 문건에는 알렉산더 이탤리아너 EC 사무총장과 마틴 셀마이어 EU 집행위원장 수석 참모, 미셸 바르니에 EU 측 브렉시트 협상 대표 등의 서명이 있어 상당한 영향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건은 EU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이후 법적 영향을 고려해 영국에 기반을 둔 민간 영역에 EU 사무실을 두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독려하라는 지침을 포함했다.

산하 기관에는 브렉시트 협상 타결 당일, 민감한 데이터베이스에서 영국을 분리하는 상황에 대비하라고도 권고했다.

이 문건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달 29일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통보하는 서한을 보내고 일주일 뒤 작성됐다. FT는 “브렉시트가 확정되기도 전에 이미 EU 집행부와 영국의 관계가 싸늘해진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