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노후 원전 5기 폐기하기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이 노후된 원전 4곳의 원자로 5기를 폐기한다.

2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위원회는 19일 운전개시 후 40년 이상 지난 쓰루가(敦賀) 1호기, 겐카이(玄海) 1호기, 미하마(美浜) 1~2호기, 시마네(島根) 1호기 등 5기의 폐로(廢爐) 계획을 인가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사고로 인해 원전의 운전 기간은 원칙적으로 40년으로 제한된 바 있다. 이후 폐로가 결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폐로 인가가 난 원전들은 1970년대 초반 운전을 시작해 벌써 42~47년 지난 것들이다.

노후 원전 폐기가 결정됐으나, 폐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폐기에 시간은 물론 천문학적인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방사능 폐기물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도 아직 수립되지 않았다.

각 원전을 운영하는 전력회사들은 2039∼2045년까지 20년 이상에 걸쳐 이들 원전의 폐로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는 비용은 1기당 350억엔 전후로, 5기를 합하면 모두 1789억엔으로 추산된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