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사회복지시설 영유아에게 '베이비키트' 후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서비스는 20일 사회복지시설의 영유아를 위해 임직원과 그 가족이 제작한 베이비키트 200개를 초록우산 어린재단을 통해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 사회복지시설 영유아에게 '베이비키트' 후원

이달 초부터 총 130여명의 임직원과 가족이 참여, 베이비키트를 만들었다. 베이비키트는 영유아에게 필요한 꼭지모·턱받이·속싸개·딸랑이 인형 등 4가지로 구성됐다. 오지상 삼성전자서비스 사원협의회 대표는 “임직원과 그 가족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영유아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영유아와 아동이 꿈을 키워나가는 데 도움이 되는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청각장애아동의 인공와우수술과 언어재활치료를 후원하고,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학생에게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사회복지시설 영유아에게 '베이비키트' 후원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