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ATM 정보유출 외주업체 관리 강화해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시중은행장들을 만나 최근 편의점 ATM기에서 일어난 정보유출 사고와 관련 “각 은행이 사고방지와 고객피해 예방을 위해 외주업체 관리를 강화하고, FDS(이상거래탐지시스템) 운영 시스템을 개선해달라”고 21일 당부했다.

금감원장 "ATM 정보유출 외주업체 관리 강화해달라"

진 원장은 이날 오전 열린 신한·우리·하나·국민은행 등 15개 은행장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시중은행들이 대우조선 채무 재조정 과정에 협조해 준 데 감사를 표하며 이처럼 말했다.

진 원장은 시중은행장들에게 조선업 관련 여신을 무차별적으로 회수하지 말아 줄 것도 당부했다. 대우조선 경영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시중은행들이 주주이자 채권자로서 회사 경영에 계속해서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채무 재조정 과정에서 시중은행들은 무담보채권 7000억원 가운데 80%를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20%는 만기를 5년 연장했다. 대우조선에 대한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도 5억달러 규모로 재개하기로 했다.

진 원장은 “조선업종의 전반적인 영업여건이 어렵다는 이유로 조선사, 관련 협력업체의 경영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획일적·무차별적으로 여신을 회수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구조조정 기업을 가려내기 위한 신용위험평가를 강화된 기준에 맞게 엄정하게 해달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해운업 관련 기업을 전수 평가하는 등 고위험 업종에 대한 세부평가 대상 기업 수를 확대하고, 온정적 신용위험 평가가 되지 않도록 관리해달라”고 요청했다.

가계대출 관리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진 원장은 “은행 스스로 마련한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철저히 지키고, DSR(총체적상환능력비율)를 원활하게 도입하는 등 일관된 리스크 관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