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으로 본 대선 후보 TV 토론회...단문 사용 많아지고 문재인 후보에 집중 포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으로 본 대선 후보 TV 토론회...단문 사용 많아지고 문재인 후보에 집중 포화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파운트AI가 대선봇 '로즈'를 통해 19일 진행된 대선후보 스탠딩 토론회 텍스트마이닝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처음 진행된 1차 토론회와 19일 진행된 2차 스탠딩 토론회를 비교 분석한 결과 질의 응답이 문재인 후보에 집중됐다. 문재인 후보는 다른 호보자들에 비해 질의응답 횟수가 압도적일 뿐 아니라, 사용 문장이 짧은 문장의 응대가 많아졌다.

각 후보자 주요 키워드를 보면, 문재인 후보는 나라, 국정원, 판단, 발표, 합의, 진출, 촛불민심, 이명박, 남북관계 등의 단어를 주로 언급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유, 양념, 대북제재 국면, 나이, 잘못, 지금, 형편, 진행을, 홍준표 후보는 박지원, 달러, 거짓말, 스트롱, 감사, 지도자, 이정희, 요청, 기업, 전교조 교육감 등의 단어를 많이 사용했다.

유승민 후보는 당원권, 주적, 정지, 교육부 폐지, 교육, 전술핵 재배치, 국정원 등을, 심상정 후보는 지적, 전략적, 나이롱, 안보산업, 비핵화 원칙, 혁명, 노동자, 국익, 복지, 악법 등의 단어를 주로 사용했다.

박철웅 파운트AI 박사는 “후보자들 어휘 복잡도 수치가 전반적으로 떨어졌고, 스탠딩 토론의 특성상 명확한 의미전달을 위해 단문을 많이 사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한편 17일 정식 서비스를 개시한 대선봇 로즈는 당선율 예측, SNS 트렌드 서비스 등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대선 정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대선봇'을 검색하면 누구나 쉽게 사용 가능하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