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델링으로 녹색건축 최우수등급 받은 건물 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축이 아닌 리모델링으로 녹색건축 최우수등급을 획득한 건물이 등장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해 12월 준공한 신청사 건물이 국내 리모델링 건물 중 최초로 녹색건축 최우수 등급인 '그린1등급' 본 인증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환경산업기술원은 10일 서울 환경산업기술원 본관에서 녹색건축 최우수 인증 현판식을 진행한다.

녹색건축 인증제도(G-SEED)는 에너지 절약과 환경오염 저감에 기여한 친환경 건축물을 인증하는 제도다. 최우수(그린1등급)부터 일반(그린4등급)까지 4단계로 나뉜다.

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리모델링 건물이 녹색건축 인증을 받은 사례는 예비인증 까지 포함해서 10여건이 있지만 최우수등급 본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축 단계에서 에너지고효율 설계 등으로 녹색건축 최우수등급을 받는 것보다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해 기준을 달성하는 것이 더 어렵다는 평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에 설치된 풍력 태양광 하이브리드 가로등.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에 설치된 풍력 태양광 하이브리드 가로등.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는 지상 6층, 지하 1층 연면적 1만 910㎡규모다. 기존 건물을 증축·리모델링하고 친환경 기술과 제품을 적용한 친환경 건축물이다.

사무실·가로등 등 건물에 설치된 모든 조명기구는 100%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연간 약 24% 소비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건물 모든 창문에 고효율 창호를 사용해 창문의 단열과 기밀 성능을 높였다.

보온·단열재, 마감재, 내장재, 접착제, 페인트, 벽지, 바닥재, 합성수지 제품 등 대부분 자재는 환경마크 인증제품을 사용했다. 신청사에 적용된 친환경·저탄소 제품과기술은 총 100개에 이른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 [자료:환경산업기술원]>

건물 옥상에는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하고, 지열을 활용한 냉난방시스템(히트펌프) 적용, 풍력과 태양광발전으로 빛을 내는 하이브리드 가로등 설치 등 신재생에너지도 적극 활용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다양한 친환경 자재를 사용해 연간 이산화탄소 발생량 82톤을 감축한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활용하고 건물 에너지 효율을 높여 연간 5200만원의 에너지비용을 줄인다.

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 건물은 녹색건축 최우수 등급뿐만 아니라 건축물 에너지효율 1+ 등급 본 인증까지 취득했다.

남광희 환경산업기술원장은 “녹색건축 최우수 인증으로 친환경 건축물 조성 노력을 인정받았다”며 “환경산업기술원이 세계적 환경 전문기관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에 설치된 지열히트펌프 설비.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사에 설치된 지열히트펌프 설비. [자료:환경산업기술원]>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