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글로벌 출하량 1000만대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갤럭시S8 미드나잇블랙 모델.
<갤럭시S8 미드나잇블랙 모델.>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갤럭시S8 플러스 글로벌 출하량이 1000만대를 돌파했다.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빠른 1000만대 돌파다. 이달 중국 시장 출시를 계기로 글로벌 흥행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전자·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8 글로벌 출하량은 12일 기준으로 1000만대를 넘었다.

한국, 미국, 캐나다 등지에서 지난달 21일 공식 출시 이후 약 3주 만이다.

갤럭시S 시리즈 스마트폰 1000만대 돌파 시점은 출시일 기준으로 △갤럭시S 7개월 △갤럭시S2 7개월 △갤럭시S3 50일 △갤럭시S4 28일 △갤럭시S5 25일 △갤럭시S6 25일 △갤럭시S7 25일이 소요된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S8 시리즈 글로벌 개통량은 500만대를 돌파했다. 각국 이동통신 사업자가 보유한 물량 기준이다. 출하한 제품 절반가량이 실개통으로 이어진 셈이다.

삼성전자는 이달 중 갤럭시S8 시리즈 출시국을 세계 120여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중국 시장 성공적 출시에도 심혈을 기울인다. 한국어를 가장 먼저 지원한 인공지능(AI) 음성비서 빅스비 중국어 서비스도 조만간 추가할 예정이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2분기에만 갤럭시S8 시리즈를 2000만대가량 판매할 것으로 보고 있다. 무선사업부 2분기 실적도 1분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