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어린이 전용 동영상 앱 '유튜브 키즈' 국내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돈 앤더슨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 앤 러닝 파트너십 총괄이 유튜브키즈 국내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주요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사진 구글코리아>
<돈 앤더슨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 앤 러닝 파트너십 총괄이 유튜브키즈 국내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주요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사진 구글코리아>>

유튜브가 어린이용 동영상 앱 '유튜브 키즈'를 국내 출시한다. 유튜브 내 산재된 아동 콘텐츠를 한 데 모았다. 자녀와 부모를 고려한 편의 기능이 특징이다.

유튜브는 16일 서울 종로구 콘텐츠코리아랩에서 유튜브 키즈 출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요 기능을 소개했다. 어린이에게 최적화된 동영상 시청 환경을 제공한다.

유튜브 키즈는 어린이에 맞게 디자인을 최적화했다. 큰 이미지와 눈에 띄는 아이콘을 사용, 작은 손가락으로도 빠르고 간편하게 동영상을 시청한다. 음성 검색도 가능해 글을 쓰지 못하는 유아도 목소리로 쉽게 콘텐츠를 찾아 재생한다. 방대한 콘텐츠를 '프로그램' '음악' '학습' '탐색' 등 4개 카테고리로 구성했다.

어린이뿐 아니라 부모를 고려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부모가 시청 환경을 직접 설정하도록 더 많은 권한을 부여했다. 초등학교 입학 전 영유아와 입학 후 어린이로 구분, 자녀 나이에 맞는 콘텐츠를 감상하도록 설정한다. 시청 시간을 제한하는 '타이머' 기능도 탑재했다. '검색 설정'을 통해 아이 검색 기능 허용 여부를 결정한다. 암호를 입력해야만 설정 수정이 가능하다. 특정 동영상과 채널을 자녀가 시청하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기능도 있다.

돈 앤더슨(Don Anderson)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 앤 러닝 파트너십 총괄은 “온라인에서 자녀를 보호하는 일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면서 “유튜브 키즈는 부모가 각자 가족 상황에 맞춰 시청 환경을 설정하도록 더 많은 권한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내 아동 콘텐츠 인기와 급격한 성장세를 반영해 별도 앱 출시를 결정했다. 교육·학습 콘텐츠는 유튜브 내에서 매일 5억회 이상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지속 성장한다. 학습 관련 콘텐츠 절반 이상이 미국 이외 국가에서 올라온다. 지난해 국내 유튜브 키즈·교육 콘텐츠 시청 시간이 전년 대비 95% 이상 증가했다.

미국, 영국, 아일랜드,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멕시코 등 약 26여 국가에서 사용 가능하다. 매주 800만명 이용자가 찾는다. 2015년 2월 해외 첫 출시 뒤 약 300억회 이상 조회수를 기록했다.

앤더슨 총괄은 “유튜브 키즈는 호기심 많은 아이에게 한국을 포함한 세계의 재미 있고 교육적인 콘텐츠를 제공하는 놀이·교육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