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 내달 5일 공식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담배 연기 없는 아이코스 출시로 한국 담배 업계에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이다”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17일 서울시 중구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담배 연기가 없는 히팅 방식의 전자담배 아이코스 공식 출시를 이같이 선언했다.

아이코스는 연초 고형물을 이용해 특수 제작된 담배 제품인 '히츠'(HEETS)를 불에 태우지 않고 히팅하는 전자 기기로 담배 연기나 재가 없고, 실내 공기를 오염시키지 않는 것은 물론 담배 연기보다 냄새도 훨씬 덜한 니코틴 함유 증기가 발생한다.

아이코스 전용 히츠는 실제 담뱃잎을 사용한 연초 고형물로 제조돼 담뱃잎 고유 맛과 만족감을 제공한다. 히츠는 아이코스 기기로만 사용할 수 있으며 일반 궐련과 달리 불을 붙여 사용할 수 없게 설계됐다.

현재까지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아이코스에서 발생하는 증기에는 일반 담배 연기에 비해 국제 기관이 정한 유해하거나 잠재적으로 유해한 물질이 평균 90% 적게 포함돼 있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은 아이코스를 비롯한 타지 않는 담배 제품의 개발과 연구를 위해 2008년부터 약 3조4000억원(3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필립모리스는 담배 산업에서 처음으로 제약업계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연구개발 방법에 기반,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연구를 실시해오고 있다. 또 이러한 연구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위험 저감 담배 관련 제품(MRTP)' 선정 기준에 부합한다.

필립모리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 내달 5일 공식 출시

아이코스와 히츠는 6월 5일 아이코스 전용 스토어 및 서울 전역 CU 편의점에서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오는 27일부터 서울 광화문과 가로수길에 위치한 아이코스 전용 스토어에서 아이코스 기기와 히츠를 한정 수량으로 사전 판매한다. 전자 기기인 아이코스의 권장 소비자가는 12만원이지만 성인 인증이 필수인 공식 웹사이트에 가입해 제품 사용 설명 영상을 시청하고 특별구매코드를 발급받아 아이코스 판매처에 제시하면 9만7000원에 구입 가능하다. 아이코스 전용 특수 제작된 담배 히츠의 가격은 20개 들이 한 갑당 4300원이다.

정일우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는 “필립모리스는 연기 없는 담배 제품이 가져올 미래를 만들어나가고 있고 이는 일반 궐련을 흡연하는 것보다 더 나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이코스를 통해 국내 성인 흡연자들도 이러한 미래에 동참하게 된다는 데 큰 의미가 있고 많은 성인 흡연자들이 아이코스를 선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이코스의 출시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년 전부터 전자담배 시장 조사 및 연구를 진행해온 KT&G는 지난해 5월 전자담배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에 나섰고 권련형 전자담배 스틱 제조 설비를 독일회사에 발주했다. KT&G의 궐련형 전자담배 출시는 9월로 알려졌다. BAT코리아는 오는 8월 '글로'를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디바이스 전파인증과 안전인증 취득 등 관련 절차를 진행중이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