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알려주는 렌즈'… 구글, 'AI 만능시대'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이 'AI 만능시대'를 열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구글은 17일(현지시간) 열린 구글 연례개발자회의(I/O)에서 신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먼저 구글 렌즈를 발표했다.

이 렌즈는 '시각 기반 컴퓨팅 기능'이 적용됐다. 스마트폰 카메라를 꽃으로 향하면 구글 렌즈가 꽃 종류를 알려준다. 지나는 길에 특정 식당을 비추면 메뉴판과 음식 질도 소개한다.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도 탑재됐다.

구글은 렌즈 기능을 구글 어시스턴트와 포토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언제쯤 일반인들이 쓸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독립형 데이 드림 VR 헤드셋은 사양을 추가한다고 전했다. 전선은 물론, 컴퓨터와의 연결도 필요 없고 스마트폰이 없어도 작동하는 게 특징이다.

증강현실분야에서는 '시각위치확인서비스(VPS)'를 선보였다. 매장에서 자신이 원하는 물건이 어디에 있는지를 정확히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GPS와 비슷하다.

구글은 일자리 찾기 제품 모음인 '구글 포 잡스(Google for Jobs)'를 구글 검색 기능에 추가한다. 고용주가 가장 적합한 지원자를 찾도록 도와준다. 직장까지 통근시간도 계산할 수 있다.

구글 포토에는 자녀가 찍은 모든 사진을 부모가 자동으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 들어간다. 그룹 사진을 찍은 뒤 사진 속 사람들과 한 번에 사진을 공유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될 전망이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