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나란히 SID '올해의 디스플레이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17에서 나란히 '올해의 디스플레이' 상을 수상하며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SID 2017은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리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SID는 전년도 출시 제품 중 뛰어난 성과를 낸 기술력 있는 제품을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 애플리케이션, 디스플레이 부품 3개 부문에서 각각 선정해 디스플레이 산업상(Display Industry Awards)을 개최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쿼드엣지 플렉시블 OLED로 올해의 디스플레이 상을 수상했다. 디스플레이 상하좌우 모든 면을 커브드 형태로 구현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쿼드엣지 플렉시블OLED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의 쿼드엣지 플렉시블OLED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쿼드엣지 플렉시블 OLED는 패널 상하 끝부분이 25R(반지름 25㎜ 곡률반경)로 미세하게 구부러져 스크린 위 아래가 완만한 곡선 모양이다. 좌우 엣지 부분에 4단계의 각각 다른 곡률을 적용해 심미성과 스마트폰을 쥐었을 때 편안한 그립감을 준다. R값이 작을수록 휘어진 정도가 가파른데 패널 중심에서 바깥쪽까지 35R→9.4R→5.4R→3.8R로 미세하게 다른 곡률을 적용했다.

쿼드엣지 OLED 패널은 베젤이 없다는 착각이 들 정도로 화면 테두리 부분의 비 구동영역인 블랙 매트릭스(BM)가 줄었다. BM 영역을 줄이려면 회로 간격을 줄여야 하는데 이로 인해 발생하는 간섭현상을 없애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높이면서 BM 영역을 최소화하는 설계 기술로 이전 제품보다 베젤을 0.2㎜ 더 줄였다.

전석진 삼성디스플레이 마케팅 팀장(상무)은 “삼성디스플레이는 첨단 플렉시블 OLED 기술로 시장에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였다”면서 “쿼드엣지 플렉시블 OLED로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 선도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의 월페이퍼 OLED 디스플레이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의 월페이퍼 OLED 디스플레이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65인치 UHD 월페이퍼 OLED TV 패널로 올해의 디스플레이상을 수상했다. 이 제품은 두께가 1㎜가 채 안되며 TV 세트로 제작하면 두께 3.55㎜, 무게 7.4㎏에 불과해 액자처럼 벽에 밀착시킬 수 있어 디자인 효과와 시청 몰입도가 높다.

월페이퍼 TV 패널은 OLED 기술로 뛰어난 화질을 구현했으며 응용 범위와 디자인 면에서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혁신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비롯해 엔가젯, 씨넷 등 세계 유력 매체로부터 상을 수상했다. 이번 SID에서도 최고 디스플레이로 선정돼 압도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연구소장 상무는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제품과 기술, 핵심 역량을 혁신해 고객과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세계 디스플레이 산업을 대표하는 회사로서 차세대 기술 선도에 최선을 다해 위상을 잇겠다”고 말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