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포켓빔 출시]언제 어디서나 HD영상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U+포켓빔 출시]언제 어디서나 HD영상을

LG유플러스가 휴대용 빔 프로젝터 신제품을 출시, 세컨드 디바이스 시장 확대에 나섰다. 30만원대 합리적 가격에 뛰어난 성능과 편리성까지 갖춘 제품으로 '대화면+휴대성'을 원하는 고객을 집중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나홀로족과 캠핑족 증가로 휴대용 빔 프로젝터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 저변을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내놓은 미니 빔 프로젝터 'U+포켓빔'은 주머니에 들어가는 크기이지만 고성능이다. U+포켓빔은 △영상감상 특화 비율인 16 대 9 와이드 고화질(HD) 해상도 △소니 광학엔진 기반 63레이저 안시루멘 밝기 △빔 영상 초점과 기울기를 자동 조절하는 오토 포커스 및 키스톤 기능 등을 제공한다.

LED 광원을 사용하는 프로젝터와 달리 소니 레이저 빔 주사방식 'LBS(Laser Beam Scanning)' 모듈을 탑재해 8만 대 1의 압도적 명암비를 자랑한다. 그만큼 또렷한 화질을 제공한다는 의미다. 정확하고 풍부한 색 표현도 가능하다. 스크린과 약 3~4m 거리에서 최대 120인치 디스플레이 화면을 구현한다.

촛불 100개를 켠 것과 같은 밝은 화면이 특징이다. 가격이 저렴할수록 어둡고 화질도 떨어진다는 편견을 깼다. 국내 출시한 미니빔 제품 가운데 가격 대비 성능이 가장 우수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U+ 포켓빔
<U+ 포켓빔>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 기반으로 작동해 스마트폰처럼 쉽게 사용할 수 있다. U+ 프로야구, 원스토어, U+박스 등 애플리케이션이 기본 설치돼 콘텐츠 감상도 한층 편리해졌다. 빔 화면을 보고 터치패드로 앱을 조작할 수 있다.

인터넷에 접속해 스트리밍 영상을 보거나 스마트폰에 저장된 영상을 불러올 수도 있다.

기존 프로젝터는 PC에 케이블을 연결하거나 스마트폰 미러링을 해야 했지만 U+포켓빔은 와이파이나 스마트폰 테더링을 통해 시청이 가능하다. U+포켓빔에 테더링을 연결했을 때 전화나 문자가 오면 화면에는 이 내용이 표시되지 않는다.

스마트폰 두 개를 포개놓은 크기와 무게로, 휴대성이 뛰어나다. 3500㎃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전원 연결 없이 2시간가량 영상을 볼 수 있다. 외장배터리로도 충전이 가능하다.

자체 스피커 출력이 부족하다고 느끼면 블루투스로 외장 스피커에 연결하면 만족할 만한 음질을 즐길 수 있다. 4GB 내장메모리 외에 마이크로 SD카드로 저장공간을 확대할 수 있다. 빔 뒷면에 각도 조절 받침대도 설치할 수 있다.

U+포켓빔 최대 장점은 가격 대비 탁월한 성능이다. 출고가 34만9800원(부가세 포함)으로 비슷한 성능의 국내외 제품가격 40만~50만원대보다 10만~20만원가량 저렴하다. 화질과 연결성, 편의성 등 앞선 성능을 보유했다.

LG유플러스가 휴대용 빔 프로젝터 시장에 주목한 것은 '볼 것은 많은데 스마트폰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간파했기 때문이다. 고화질 영상이나 문서파일 등을 큰 화면으로 보고 싶어 하는 사람은 많은데 스마트폰 화면은 키우는 데 한계가 있다. 더욱이 캠핑 인구가 증가하면서 '대화면+휴대성'을 갖춘 기기가 필요해졌다.

LG유플러스는 2015년 9월 국내 최초 롱텀에벌루션(LTE) 빔 프로젝터 'S프로2+'를 출시, 3개월여 만에 초도물량 7000여대를 모두 판매하는 등 시장에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국내 휴대용 빔 프로젝터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2015년 14만대에서 지난해 16만대로 늘었다. HD급 이상 화질을 제공하면서 가격은 30만원을 넘는 중고가 제품 판매량이 늘고 있다. 30만~200만원 제품 판매 비중은 2015년 30%에서 지난해 36%로 성장했다. 반면에 10만원 이하 저가 제품은 이 기간 69%에서 47%로 줄었다. LG유플러스가 U+포켓빔 가격을 30만원대로 책정한 이유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저화질, 품질 불량 등 저가 제품에 대한 부정적 사용자 경험이 누적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캠핑 및 야외레저 인구의 급격한 증가세와 맞물려 휴대용 빔 프로젝터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차별화된 빔 제품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디바이스그룹장(상무)은 “U+포켓빔은 합리적 가격임에도 고화질에 사용 편의성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며 “TV 없는 자취생은 물론 영화나 프로야구를 가족 및 지인과 함께 즐기고 싶은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U+포켓빔 출시]언제 어디서나 HD영상을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