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법무부, 트럼프 러시아 내통 의혹 특검 결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법무부가 17일(현지시간)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러시아의 개입 및 트럼프 행정부 인사와 러시아 당국과 내통 의혹에 대해 특별검사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특별검사로는 로버트 뮬러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임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이 연루된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특검이 확정됨에 따라 이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특검의 수사 결과에 따라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책임을 지는 상황에 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 특검이 필요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으나, 민주당은 물론 집권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도 '트럼프 탄핵론'이 나오는 등 거센 논란이 일자 특검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 내통 의혹과 관련한 '사법방해' 파문에 휩싸이며 취임 넉 달 만에 탄핵국면까지 맞게 된 상태다. 탄핵론은 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하던 연방수사국(FBI)의 제임스 코미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전격 해임되면서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을 해임해 수사방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데 이어 코미 전 국장에게 수사중단 압력까지 넣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가 폭로돼 궁지에 몰린 상황이다.

코미 메모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코미 당시 FBI 국장에게 '당신이 이 사건을 놔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는 것을 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코미 메모를 인용해 “이 같은 요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측근들과 러시아 간의 내통설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법무부와 FBI에 대해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도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수사 책임자인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해임하자 조직적인 '수사방해' 행위라며 특검을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해 왔다.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이 문제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나의 권한을 행사해 특별검사를 임명하는 것이 공익이라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별검사 임명이 발표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내가 여러차례 말했던 것처럼, 철저한 수사가 우리가 이미 알고 있던 것을 확인해 줄 것”이라며 “나는 이 사안이 신속히 결론나기를 기대한다. 한편으로는 나는 국민과 우리 나라의 미래를 위해 가장 중요한 문제들을 위한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고 대응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출처:미 백악관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출처:미 백악관 홈페이지>>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