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 리얼 VR 스튜디오 공개···손쉬운 VR 콘텐츠제작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과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 real VR Studio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과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 real VR Studio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이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Google I/O 2017'에서 증강·가상현실(AR·VR) 플랫폼(T real VR Studio)를 공개·시연한다고 18일 밝혔다.

'T real VR Studio'는 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AR〃VR 통합 플랫폼 'T real'을 구글 VR 플랫폼 데이드림(Daydream)과 연계,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T real VR Studio'는 모바일 환경에서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기존 VR 플랫폼은 PC 기반으로 전문 디자이너나 개발자가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용자는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구조다.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전문지식 없이 VR기기(HMD) 착용 이후 레고 블록을 쌓듯 쉽고 직관적으로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이용자가 직접 건물·다리·숲을 만들고 시내에 트램을 건설하거나 고층 건물 사이를 지나는 롤러코스터를 만드는 등 자유롭게 도시를 만드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멀리 떨어진 이용자도 동일한 가상공간 내에서 VR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해지는 5G 시대 도래와 함께 AR·VR도 대중화될 것”이라며 “T real VR Studio가 VR 생태계를 확대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SK텔레콤과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 real VR Studio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과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 real VR Studio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 real VR Studio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 real VR Studio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