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네트웍스, 람보르기니폰 '알파원' 공개··· “B2C 시장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회장(가운데)이 모델들과 람보르기니 스마트폰 '알파원'을 소개하고 있다.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회장(가운데)이 모델들과 람보르기니 스마트폰 '알파원'을 소개하고 있다.>

명품(名品) 람보르기니 스마트폰 '알파원(ALPHA-ONE)'이 마침내 위용을 드러냈다.

다산네트웍스는 18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알파원을 공개했다.

국내 출고가는 269만5000원으로, 국내 출시 스마트폰 역대 최고가다. 100만원 안팎 최신 스마트폰보다 2배 이상 비싼 가격이다. 해외에선 부가세를 제외하고 2450 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다.

알파원은 티타늄보다 강한 특수합금 리퀴드 메탈 소재를 적용,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후면 커버는 최고급 이태리산 가죽을 이용해 수작업으로 제작됐다.

알파원은 러시아를 시작으로 한국, 두바이, 중국, 영국 등 5개국에 글로벌 한정 에디션으로 출시된다. 한정 수량은 총 5만대다. 국가별로 한정 수량을 미리 정하지 않았다. 소비자는 온라인 쇼핑몰(lamborghinimobile.com)에서 구입 가능하다.

전국 AS는 TGS(TG삼보) AS 센터에서 가능하다. 무상 품질 보증기간 1년, 유상 품질 보증기간 5년이다.

알파원은 제조자개발생산(ODM) 방식으로 탄생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ZTE가 알파원 생산을 맡았다.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회장은 “알파원은 기술과 감성의 조화를 통해 소비자에게 큰 가치 제공을 목표로 한다”며 “럭셔리 디자인과 브랜드에 프리미엄 소재와 기술, 그리고 희소성을 더해 남들과 다른 특별함을 추구하는 고객을 만족시키겠다”고 말했다.

다산네트웍스는 21일까지 경기도 하남 스타필드와 서울 롯데백화점 매장에 한시적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마련해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러시아에서는 유로셋과 전략적 파트너쉽을 통해 판매하고, 영국에서는 세계적 럭셔리 백화점의 대명사 헤롯백화점을 통해 판매한다.

다산네트웍스는 자회사 코라시아가 보유한 토니노 람보르기니 브랜드 라이선스 사용권을 활용, 알파원을 시작으로 람보르기니 디자인과 IT를 융합한 상품으로 B2C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알파원은 5.5인치 WQHD 아몰레드 디스플레이(1440×2560)와 퀄컴 스냅드래곤 820 칩셋을 탑재했다. 4GB 램, 64GB 내장 메모리를 장착했다. 배터리는 3250mAh 대용량이다. 2000만화소 후면카메라와 800만화소 전면카메라를 장착했으며,운용체계(OS)는 안드로이드 7.0(누가) 버전으로 구동한다.

모델이 람보르기니 스마트폰 '알파원'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람보르기니 스마트폰 '알파원'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들이 람보르기니 스마트폰 '알파원'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들이 람보르기니 스마트폰 '알파원'을 소개하고 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