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프리미엄에 인공지능 더했다…LG 시그니처, 구글홈 연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구글홈과 연동한 LG 시그니처를 시연해보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구글홈과 연동한 LG 시그니처를 시연해보고 있다.>

LG전자가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에 구글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더해 스마트홈 핵심으로 키운다. 자체 AI 기술 적용은 물론 글로벌 기업과도 협력, 스마트가전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행사에서 구글 AI 스피커 '구글홈'과 연동하는 스마트 가전을 공개했다.

구글홈은 AI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탑재했다.

시연에서 구글홈에 “LG 공기청정기를 켜 줘”라고 말하자 LG 시그니처 가습공기청정기가 자동으로 작동했다. 구글홈은 또 LG 시그니처 가습공기청정기가 파악한 실내 공기 상태를 음성으로 알려줬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냉장고,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등에 구글홈 연동 서비스를 탑재하기로 했다. 에어컨, 오븐, 건조기, 로봇청소기 등 다른 스마트 가전에도 서비스를 적용할 계획이다.

사용자는 LG 스마트 가전에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다양한 AI 기능을 경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음성만으로 세탁 시간이 얼마 남았는지 확인하고, 냉장고가 얼음을 더 만들게 하는 등 스마트가전 동작을 제어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다.

LG전자는 구글홈과 연동하는 스마트가전을 이달 미국을 시작으로 주요 시장에 출시한다.

사용자와 대화하는 인공지능 기기 '스마트씽큐 허브 2.0' 등 LG전자의 홈 IoT 기기
<사용자와 대화하는 인공지능 기기 '스마트씽큐 허브 2.0' 등 LG전자의 홈 IoT 기기>

LG전자는 다양한 AI 기술을 가전에 적용하면서 스마트홈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최근에도 자체 기술로 개발한 AI 서비스를 선보였다. LG전자가 지난달 선보인 '스마트씽큐 허브 2.0'은 음성 인식 기술을 갖추고 사용자와 대화하는 기기다. 음성만으로 집 안 가전제품을 작동시키고, 상태 등을 알려준다. 사용자는 “세탁 시작해” “에어컨 강풍으로 해 줘”처럼 자연스러운 말로 명령하면 가전이 작동한다.

또 딥러닝 기반의 AI 솔루션 '딥씽큐'도 자체 개발하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에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LG만의 차별화한 스마트홈 솔루션 제공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기업과 협력 관계를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