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국정기획자문委 본격 가동…국정과제 마련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다음주부터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본격 가동된다. 국정기획자문위는 각 부처 업무보고를 순차적으로 받고, 문재인 정부 5년 간 국정 과제를 도출한다. 빠르면 다음달 말께 새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새 정부 첫 차관회의를 열고, 각 부처에 국정과제 수립과 국정 운영에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35건의 안건이 심의·의결됐다.

홍 실장은 “다음주부터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본격 가동될 예정”이라며 “조만간 업무보고 지침 등이 제공될 예정이므로 각 부처에서는 공약 검토를 포함해 부처 업무보고자료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국정기획자문위를 중심으로 대통령 공약 사항과 부처가 제기한 과제를 검토한다. 이를 토대로 향후 5년간 새 정부 국정운영 로드맵이 될 '국정운영 5개년계획'을 신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국정기획자문위는 김진표 위원장을 중심으로 30명 위원이 포진한다. 이번주까지 6개 분과별 위원 구성을 마무리한다. △기획 △경제1 △경제2 △사회 △정치·행정 △외교·안보 분과위별로 소관 부처 업무보고를 받는다.

부위원장 3명과 각 분과위원장으로 구성되는 운영위원회와 분과위 업무를 지원하는 실무위원회도 만들어진다. 실무위원회는 국무조정실장이 간사위원을 맡아 각 부처 파견인력과 별도로 종합 검토와 부처 간 조율 역할을 담당한다.

홍 실장은 “앞으로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한 부처 간 협업이 중요해질 것”이라며 각 부처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요청했다. 또 “출범 초기 공약추진, 정책 발표, 일자리 창출, 현장행보, 통합조치 등과 관련한 사안을 일목요연하게 정리,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각 부처 자료를 바탕으로 총리실이 전체 실행플랜을 종합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29일부터 열리는 임시국회 대비에도 만전을 기한다. 주요 법안에 대한 입장 정리와 상임위, 인사청문회 등에서 제기될 쟁점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초기 정책 리스크 관리에도 심혈을 기울인다. 각 부처는 대규모 재난재해나 안전사고, 사이버 사고 등 현안 발생시 청와대, 총리실과 즉각 대응하는 체계를 갖춘다.

홍 실장은 “새 정부가 안정적으로 출발할 수 있도록 각 부처가 흐트러짐 없이 업무에 매진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점차 국정운영 체계를 갖춰 나가는데 속도를 내고 있지만, 대응이 필요한 정책 현안 리스크도 상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