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중진공과 청년 취업 및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에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청년 취업 및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으뜸기업-으뜸인재 매칭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18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청년 취업 및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왼쪽)과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기념촬영했다.(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18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청년 취업 및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왼쪽)과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기념촬영했다.(사진:신한은행)>

양사는 취업난에 힘겨워하는 청년과 구인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2012년부터 올해까지 6년간 5회에 걸쳐 '으뜸기업-으뜸인재 매칭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1538개 중소기업, 113개 대학, 1543명의 학생이 참여해 977명이 우량 중소기업에 취업에 성공했다.

대졸 평균 취업률을 상회하는 63.3%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사업에 참여한 구직자의 94%, 중소기업의 81%가 참여를 추천할 정도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으뜸기업-으뜸인재 매칭사업'은 새 정부가 '일자리 위원회'를 설치하며 최우선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과도 맥을 같이한다. 지난해 중소기업은 26만개 일손 부족에 허덕였음에도 올해 4월 청년 실업률이 11.2%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심각한 '일자리 미스매칭' 상황에서 청년 실업과 중소기업 구인난을 해소하는 최적의 민〃관 공동사업이라는 설명이다.

올 상반기에는 사업 일환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청년 구직자에게 취업 준비 정보와 심리적 위안을 주기 위한 '공감 힐링 토크콘서트 원츄'를 5월 15일(월) 인덕대학교(서울)를 시작으로 17일(수) 순천대학교(전남), 22일(월) 동의대학교(부산), 24일(수) 계명문화대학교(대구), 29일(월) 아주대학교(수원)까지 전국 5개 대학에서 개최한다.

또 청년 구직자들을 위해 3박 4일 일정으로 △취업성공을 위한 이미지 메이킹 △자신감 향상을 위한 스피치 리더십 △이력서 및 자소서 작성방법 △모의 면접 △중소기업 CEO 특강 등을 진행하는 취업역량강화연수와 구직자-중소기업이 직접 만나는 취업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협업으로 일자리 창출 사업의 발전적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기업 사회적 책임을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