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특허 이전·사업화' 부산시-특허청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 이전 및 사업화에 부산시와 특허청이 협력키로 했다. 우수 지식재산 창출과 이전 등을 두 기관이 함께 추진한다.

특허청은 부산시, 부산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이하 부산연합기술지주)와 '지식재산 활용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부산 소재 대학·공공연구기관 우수 특허를 중소기업에 이전해 사업화되도록 상호 협력하는 것이 뼈대다.

[IP노믹스]'특허 이전·사업화' 부산시-특허청 맞손

이번 협약은 구체적으로 △부산 지역 대학 우수 지식재산 창출·이전 △중소·벤처기업에 필요한 특허 발굴·거래 중개·상용화 △특허 가치평가 기반 지식재산금융 활성화 △부산연합기술지주의 기술기반 창업 및 창업기업 성장 지원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부산 지역 대학의 우수 지식재산 창출과 기업 이전을 촉진하기 위해 특허청은 특허 출원(신청) 전, 연구자 발명을 평가해 무분별한 출원을 방지할 계획이다. 우수 특허를 출원해 사업화되도록 지원하는 '발명인터뷰 사업'과, 대학·공공연 특허를 포트폴리오로 구성하는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 사업'도 준비했다.

또 중소·벤처기업에 필요한 특허 발굴·거래 중개·상용화를 위해 공급자와 중개자, 투자자가 서로 만나는 지식재산 활용 네트워크를 구축해 특허 거래를 촉진한다. 또 기술적 문제를 특허와 디자인으로 해결하는 '지식재산 활용 전략'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특허 가치평가 기반 지식재산 금융 활성화와 부산연합기술지주의 창업 및 창업기업 성장을 위해 두 기관이 협력할 방침이다.

특허청 이영대 차장은 “공공 특허기술 사업화에 성공하는 지역 중소기업을 육성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성공 사례를 만들어 다른 지자체에도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유권 IP노믹스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