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실적 부진 IBM "회사로 출근하라"..재택근무 폐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BM 로고
<IBM 로고>

20분기 연속 매출 부진에 허덕이는 IBM이 '재택근무 폐지'라는 극약처방을 내렸다. 재택, 모바일 오피스 등 유연근무 선도 기업으로 열려진 IBM이 '사무실 출근'을 명령하며, 수용치 못할 경우 회사를 떠나라는 강수를 던졌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폭스뉴스에 따르면 IBM은 애틀란타, 오스틴, 시카고,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일하는 IBM 마케팅 담당 직원에게는 지역 사무실 통근으로 근무패턴을 바꿀지 한 달 안에 결정하라고 통보했다. 수용하지 못한 직원에게는 90일간 유예기간을 두고 거취를 결정하게 했다.

IBM은 업계 재택근무를 선도했던 기업이다. IBM 전 직원 중 40% 가량이 사무실 밖에서 일하는 '원격근무제'는 회사 자랑거리 중 하나였다. 회사가 보유한 클라우드와 다양한 협업 솔루션을 사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일터가 된다'는 메시지를 홍보했다.

매출 부진이 지속되면서 재택근무도 폐지 수순을 밟는다. IBM은 올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2.3% 매출이 하락했다. 20분기 연속 매출 감소다. 하드웨어(HW) 기업에서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 첨단 솔루션과 서비스 기업으로 탈바꿈을 진행한다. 지속적인 인력 축소와 연구개발을 이어가지면 실적 부진 탈출이 쉽지 않다.

IBM은 시장의 반응과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고, 직원 간 협업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사무실에서 대면업무가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

재택근무 선두 주자던 IBM이 변하면서 꾸준히 효과에 의문을 제기했던 타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생산성 향성을 추구하던 일부 미국 대기업 경영진은 재택근무에 회의적이었다. 직원 반발을 고려, 눈치만 보는 기업도 상당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서는 IBM 재택근무제 폐지가 변형된 인력 감축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회사는 2014년 전체 인력 14%를 감원했고, 작년에도 인력 재조정 일환으로 미국 내 인력을 줄였다.

외신에 따르면 IBM에서 12년간 재택근무를 근무한 마케팅 매니저는 “회사를 떠나 마케팅 회사를 차리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큰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미국은 국토 면적이 넓어 재택, 원격 근무제가 필요했다. 우리나라는 국토 면적이 좁은데다 필요시 특정 기간에만 재택근무를 허용하는 편이다.

한국IBM 관계자는 “한국지사도 재택근무가 활성화 됐지만 근무 형태를 재택으로 한정한 사례는 많지 않다”며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