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법무부 검찰국장 박균택 임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후임에 각각 윤석렬 현 대전고검 검사, 박균택 현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임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9일 밝혔다.

윤 수석은 “이번 인사는 최근 '돈봉투 만찬' 논란으로 법무부 감찰이 이뤄지고 있는데다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전보됐다.

이날 이창재 법무부 장관 권한대행(차관)도 사의를 표명했다.

이 차관은 “그동안 법무부 장관직무대행으로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법치 질서를 지키기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면서 “최근의 상황과 관련해 국민의 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하기 위해서 스스로 먼저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결심했다”고 밝혔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