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VR 플랫폼 데이드림 "연말 1000만대 기기서 구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기술을 구현하는 데이드림(Daydream), 탱고(Tango) 개발자 도구를 발표했다. 올 연말까지 데이드림 호환 기기를 1000만대까지 늘린다.

클레이 베이버 구글 VR·AR 부문 부사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라인 엠피시어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I/O)에서 “기기가 움직임을 감지하고 깊이와 공간을 인식하도록 해 주는 탱고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구글 데이드림 구동 화면
<구글 데이드림 구동 화면>

구글에 따르면 이 회사는 모바일 VR 플랫폼 데이드림을 호환하는 스마트기기 종류를 현재 8개에서 삼성 갤럭시 S8, S8 플러스, LG, 모토로라, 에이수스 기기로 확장한다. 연말까지 총 1000만대 기기에서 데이드림 구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독립형 VR 헤드셋도 연말 출시한다. 베이버 부사장은 “HTC 바이브가 고성능 데이드림 기기를 개발 중”이라며 “레노버는 강력한 SW를 지원하는 기기를 제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엔드급 VR 헤드셋은 오큘러스 리프트나 바이브 등과 비슷한 가격대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올 여름에는 VR로 웹을 검색할 수 있도록 하는 크롬 VR(Chrome VR)를 데이드림에 추가한다. AR API가 포함된 크로미움(Chromium) 빌드도 평가판으로 출시한다.

구글에 따르면 이제 스마트폰에서 탱고를 통해 AR를 구현할 수 있다. 탱고를 사용하는 기기는 실내 방향 정보를 알려주고 주변 공간에 디지털 사물을 합성해 보여준다.

가구를 구매하기 전에 침실에 배치된 모습을 미리 확인하거나, 거실에 기상천외한 인터랙티브 공간을 꾸미거나, 주방에 공룡 이미지를 띄워 놓고 공부하는 일이 가능하다.

학생들은 익스피디션 AR(Expeditions AR)을 통해 토성 고리나 화산 폭발 같은 디지털 콘텐츠를 교실에서 바로 볼 수 있다.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