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휴대용 선풍기 7개 중 5개 안전사고 우려 있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소비자원은 리튬전지로 작동되는 휴대용 선풍기 7개 기종 중 5개가 미인증 단전지를 채용, 안전사고 우려가 높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휴대용 선풍기 7개 중 5개 안전사고 우려 있어"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단전지는 리튬전지와 달리 보호회로(PCM)이 없어서 과충전, 과방전, 단락으로 인한 과열이나 폭발 등이 일어날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리튬전지가 포함된 휴대용 선풍기 구입 시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하고 고속충전기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라며 “여름이 오기 전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소비자원은 대형유통매장, 초등학교 주변 문구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되는 휴대용 선풍기에 대해서도 전반적인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다.KC마크와 안전인증번호 및 전자파적합등록번호는 제품 혹은 포장지나 리튬전지 표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불법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소비자위해감시 시스템으로 신고해야 한다.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의거, 400Wh/L 미만 저밀도 배터리도 안전인증을 필수로 받아야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해 5월 저밀도 배터리도 안전 인증 의무화 대상으로 포함하는 개정안을 고시한 데 이어 올해 본격 시행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