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예능 TV로 진출하다 모모콘 '개이득' JTBC2 방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모콘 웹예능 '개이득'이 18일 JTBC2에 편성되며 TV 전파를 탔다. 인기 웹 콘텐츠가 TV로 영역을 확장했다.

개이득은 연예인이 자신의 중고물품을 사고팔기 위해 직거래에 나서는 리얼 몰래카메라 형식의 웹예능이다.

작년 하반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큰 인기를 끌며 △누적 조회수 약 2000만 뷰 △웹예능 최초 네이버TV 시청률 전체 1위 등의 기록을 세웠다.

편당 10분 내외로 총 25편이 제작됐던 개이득은 이번 TV 편성을 위해 4~5개 에피소드를 엮어 30분 분량으로 총 6회에 걸쳐 6주간 방영된다. 매주 저녁 목요일 7시 20분 JTBC2에서 방영하다.

모모콘 관계자는 “TV와 온라인 간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면서 “웹 콘텐츠 제작사는 영역 확장을, TV 방송사는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어 서로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TBC2 개이득 1회 방송화면
<JTBC2 개이득 1회 방송화면>
JTBC2 개이득 1회 방송화면
<JTBC2 개이득 1회 방송화면>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