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반노조 '2016년도 임단협' 체결…총액 3.2%↑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항공(회장 조양호)은 지난 17일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일반노조와 2016년도 임금단체협상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노사는 총액 3.2% 범위 내에서 임금 인상 및 복지 확대에 합의했다. 또 일반노조는 임금 동결이 없다는 전제로 임단협 권한을 사측에 일임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왼쪽에서 일곱번째)과 이종호 대한항공 일반노조위원장(왼쪽에서 여덟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제공=대한항공)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왼쪽에서 일곱번째)과 이종호 대한항공 일반노조위원장(왼쪽에서 여덟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노사는 총액 3.2% 범위 내에서 기본급 및 업적급, 직무수당, 비행수당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한 단체협약 및 노사협의에서 부모 회갑시 청원휴가를 회갑 또는 고희 중 택일하도록 하고 장의용품 지원을 외조부모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2016년 임단협은 지난해 4월 1일 개시 이래 15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고,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노조원들의 찬반투표를 거쳐 확정됐다. 전체 조합원 1만627명 중 5528명이 참가한 찬반투표에서 2933명이 찬성표(53.1%)를 던지면서 임단협안이 최종 가결됐다.

이종호 노조위원장은 “장기적이고 소모적 교섭을 피하고 임금교섭의 정상적 진행을 위한 결단으로 2017년도 임금 결정을 회사에 조건부 위임하기로 했다”며 “노조는 고용안정 보장과 회사의 지속 성장 및 생존을 통한 공동 번영을 위해 2017년 임금교섭에 관한 일체 권한을 동결없는 임금인상 조건으로 위임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2016 임단협 타결과 관련해 저비용항공사들의 급성장 등 날로 치열해지는 세계 항공시장에서 수익 창출에 각고의 노력을 다해 올해는 흑자 달성으로 직원 및 주주에게 보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대한항공 사측과 조종사노조 간 임단협은 여전히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조종사노조는 △2015년도 임금 4% 인상 △2016년도 임금 7% 인상 △상여금 900%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2015년도 임금 1.9% 인상 △2016년도 임금 3.2% 인상 △복리후생 강화 등을 내걸며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