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스마트 관광용 AR 앱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총장 신성철)가 문화유산 스마트 관광을 위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다.

KAIST는 우운택 문화기술대학원 교수팀이 창덕궁 안의 각종 정보를 담은 AR 앱 '케이 컬처 타임머신'을 개발, 아이폰(iOS) 앱스토어에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케이 컬쳐 타임 머신의 모바일 증강현실 기능 구동화면
<케이 컬쳐 타임 머신의 모바일 증강현실 기능 구동화면>

연구팀은 케이 컬처 타임머신을 통해 문화유산, 유적지를 원격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헤드마운티드디스플레이(HMD)로 창덕궁의 360도 VR 비디오를 볼 수 있게 했다. 이미 소실된 건물도 3차원 디지털로 복원, 제공한다. 가상으로 복원된 건물 내부 모습도 볼 수 있다. 여기에 유적과 관련된 인물, 장소, 사건 등에 대한 AR 기반 정보를 가미했다.

순수 AR 기반인 '모바일 모드'도 담았다. 사용자가 유적 안에 있을 때 휴대폰 카메라로 문화유산을 인식하면 관련 정보를 볼 수 있다.

창덕궁 외에 추가 콘텐츠 확보도 가능하다. 연구팀은 문화유산 데이터베이스(DB)를 표준화, 다른 유적을 계속 추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 교수는 “이 기술을 계속 확대하면 VR·AR 콘텐츠를 이용한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면서 “스마트 관광 분야를 활성화시키고 활용도를 제고, 다양한 부가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