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테스트, 낸드플래시 번인 테스터 첫 상용화 눈앞…올해 최대 실적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니테스트 용인 본사 전경.
<유니테스트 용인 본사 전경.>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유니테스트 연간 실적 추이

메모리 반도체 테스트 장비 전문업체 유니테스트가 낸드플래시 번인 테스터를 개발했다. 올해 제품 다각화에 성공해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유니테스트는 하반기 낸드플래시 패키지 단품을 테스트하는 하이스피드 번인 테스터(High Speed Burn-In Tester)를 SK하이닉스에 공급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품질 테스트 막바지 단계다. 이 회사는 D램 테스터를 주력 매출원으로 삼아왔다. 첫 공급을 성사시키면 장기 성장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유니테스트 테스트 장비는 패키지 작업이 끝난 메모리 칩 단품을 검사해 불량품을 걸러낸다. 하이스피드 번인 테스터는 읽기, 쓰기 등 기능 테스트와 함께 영하, 영상으로 온도를 변화시키면서 메모리 칩의 이상 작동 유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장비다. SK하이닉스는 그간 온도 테스트 장비로 아드반테스트와 테라다인 제품을 주로 써왔다. 영상, 영하 온도 테스터를 개별적으로 운용해왔다. 유니테스트는 이를 장비 하나로 구현했다. 기존 번인 테스터보다 최대 10배가량 빠르게 온도 테스트를 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하이스피드'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유니테스트는 고객사 다각화에도 나서고 있다. 지금은 메모리 테스터 장비군 매출 대부분이 SK하이닉스에서 나오지만 중국 R사, N사, H사 등과도 납품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대만 난야와는 DDR4 D램 번인 테스터 공급 논의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 이르면 올 4분기에는 공급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태양광 발전소 설치 사업과 더불어 제품 다각화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면서 “내년에도 본격 매출 확대로 성장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테스트는 패키지 검사 뿐 아니라 낸드플래시 웨이퍼를 검사할 수 있는 장비도 개발했다. SK하이닉스가 이 장비를 평가 중이어서 신규 매출이 기대된다.

시스템반도체 테스트 장비는 장기 안목으로 연구개발(R&D)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유니테스트는 2013년 시스템반도체 테스트 장비 업체 테스티안을 인수했다. 시스템반도체 웨이퍼 테스터, 패키지 테스터, CMOS이미지테스터, 디지털 아날로그 혼성신호칩 테스터 등이 주력 제품이자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대상이다. 이 중 CIS 테스트 장비는 일부 공급이 이뤄지고 있다. 메모리 테스터만큼 경쟁력을 갖추면 유니테스트가 세계적 테스터 업체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증권가에선 메모리 시장 호조세와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에 힘입어 유니테스트가 올해 2000억원 안팎의 사상 최고 매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이 회사의 매출액은 1168억원, 영업이익은 116억원이었다.

유니테스트, 낸드플래시 번인 테스터 첫 상용화 눈앞…올해 최대 실적 기대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