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SBA, '재기발랄 가죽분야 신진 디자이너, 성수로 오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초기창업자 및 신진 디자이너 위한 '성수 수제화 제작소' 15일 개관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주형철, 이하 SBA)이 가죽제품 관련 초기 창업자 및 신진 디자이너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SBA측은 오는 15일 서울 성수동 소재 구 성동토털패션지원센터 자리에 가죽제품 관련 창업공간 '성수 수제화 제작소'를 개관한다고 밝혔다.

'성수 수제화 제작소'는 경제위기와 구인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제화 및 가죽산업 분야에 젊고 유능한 인재의 유입을 촉진하고, 다품종 소량생산의 유연생산체계 확산을 위해 만들어진 곳이다.

120평 규모로 조성되는 제작소 내부시설에는 △수제화 및 가방제작터(전문가 3명 상주, 샘플제작 및 컨설팅) △수제화 및 가죽공예 창작터(예비 창업자들의 디자인개발 및 프로젝트 공간) △커뮤니티 나눔터 △공용장비터(제품제작용 장비 39종 구비) 등이 있다. 또 초기 창업자간 공동논의를 위한 개방형 책상과 휴게실·회의실·메일박스 등이 구비돼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외부적으로는 30년간 가죽제품분야에 종사한 숙련기술자 3명을 채용해 시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제작비부담을 줄였으며, 지역기반 소공인 연계프로그램과 소통창구 구축으로 지속적인 제품생산과 일감제공 등의 산업 생태계를 마련하고 올 하반기 뚝섬역 하부에 조성예정인 특화시설물 '디자인팩토리'를 통해 전시 및 수주를 지원할 계획을 갖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성수수제화 제작소 이용가능 대상은 시설 내에 입주한 초기 창업자와 신진디자이너들로 6개월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고, 6개월 이후에는 발전성이 큰 창업자를 중심으로 기간을 연장하거나 올 하반기 개소될 '소공인 특화지원 광역센터' 창업공간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된다.

김태희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성수 수제화 제작소에 수제화와 가죽공예 분야의 재기넘치는 신규창업자들이 많이 찾아와주기를 바란다"며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을 넘는 활력과 매력이 넘치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일자리 창출로 청년층의 유입과 산업재도약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