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미래부장관 후보자, 통신비부터 챙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통신비 현안을 가장 먼저 보고 받았다.

유 후보자는 14일 국립과천과학관에 집무실을 마련, 현안 파악과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유영민 미래부장관 후보자, 통신비부터 챙긴다

유 후보자는 “기본료 폐지는 통신비를 절감하려는 방법론에서 나온 것”이라면서 “반드시 폐지가 아니더라도 통신비 절감 취지에 맞게 절감 방안이 여러 가지가 있다”고 말했다.

통신비를 구성하는 요소를 연구해 인하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유 후보자는 “단말기 할부와 데이터 사용, 기본료 등 여러 항목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와이파이를 대대적으로 구축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동통신 서비스 사업자와 소통을 다짐하는 동시에 협조도 요청했다. 유 후보자는 “요금을 깎는 건 기업이 협조해야 한다”며 “통신사와 협의해 약속한 사항을 지키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미래부에 기본료 폐지 방안을 마련하라고 압박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도 유 후보자 업무파악 일정을 배려해 다음 주로 통신비 대책 보고를 연기했다.

유 후보자는 정보통신기술(ICT) 현안으로 소프트웨어를 지목했다.

그는 “SW 분야에 오래된 문제가 있지만, 해결방안이 없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SW 공약인 하도급, 인력 문제 등 공정성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업 참여제한 문제는 전향적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과거 소프트웨어진흥원장 당시 중소SW 육성 지원 방안 중 하나로 대기업 참여 상한제를 했다”면서 “제대로 정착됐는지 혹은 효과가 있는지 다시 봐야 한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 실행전략과 관련해서는 일자리와 먹거리의 연계를 강조했다.

유 후보자는 “산업을 기반으로 일자리와 먹거리가 연결된 실체 있는 4차 산업혁명을 만들어가겠다”면서 “일자리와 먹거리, 성장동력 측면에서 각계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미래부를 치켜세우는 일도 잊지 않았다. 유 후보자는 “미래부가 워낙 인적 자원이 좋으니 시너지가 나도록, 조직이 활기가 넘치도록 하는 것이 장관 역할”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부는 19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통신비 인하 방안을 추가로 보고한다.

유영민 미래부장관 후보자, 통신비부터 챙긴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