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원전규제위원, 운전기간 연장론 제기…“40년은 짧다” 파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원전규제위원, 운전기간 연장론 제기…“40년은 짧다” 파문

일본 원자력규제위원 내정자가 원자력발전소 운전 기간 연장론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정부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선언했던 '원전제로' 백지화가 현실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1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9월 원자력규제위원으로 취임하는 야마나카 신스케 오사카대 부학장은 “원칙 40년으로 정해진 원전 운전기간은 세계적으로 볼 때 짧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2011년 동 일본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 후 원전 운전기간을 원칙적으로 40년으로 정했다. 전력 수급 상황을 고려해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정한 조건을 충족하면 최장 20년간 운전 연장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운전 연장 여부를 심사하는 규제위원 내정자가 원전 운전 연장론을 제기한 것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원자료 연료 안전성 연구 전문가인 야카나카 부학장은 핵연료가공 관련 기업 두 곳에서 위탁·공동연구 비용으로 400만엔(약 4000만원)을 받는 등 전력업계와 유착 의혹도 받고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그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에 대한 반성을 잊지 않고 원자력 안전을 위해 직무를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