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유통협회 "기본료 폐지하면 일자리 4만개 사라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통신유통협회 "기본료 폐지하면 일자리 4만개 사라져"

휴대폰 유통 상인들이 일자리 축소를 이유로 이동통신 기본료 폐지를 반대하고 나섰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15일 자료를 배포하고 “기본료 폐지는 골목상권 줄폐업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기본료 1만1000원 폐지는 판매장려금 감소로 이어져 전국 2만5000 휴대폰 매장 가운데 절반가량이 문을 닫을 것으로 예측했다.

매당 당 3명(사장 포함)이 일하는 것을 감안하면 4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또 기본료를 폐지하면 지원금 감소로 소비자가 휴대폰을 비싸게 사게 될 것으로 우려했다.

협회는 “단계적이고 효율적이며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통신비 인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이해관계자가 모두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