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SBA, '서울창업허브' 중심으로 키친 인큐베이팅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산하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주형철, 이하 SBA)이 외식창업 희망자의 안정적인 사업실현을 응원하는 프로그램을 펼친다.

SBA측은 오는 21일 개관되는 서울창업허브를 중심으로 푸드 예비창업자 성장프로그램 '키친 인큐베이팅'을 펼친다고 밝혔다.

'키친 인큐베이팅'은 다른 업태에 비해 소비자 접근도가 높고 진입장벽이 낮아 창업실패율이 높은 외식창업 분야에 진출하는 예비 창업가들을 안정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세부 추진사항으로는 △레인지·오븐·냉장고 등의 집기를 갖춘 20여평 규모의 공유주방 △외식업개론·기초인테리어·사진촬영기법·SNS홍보 등 기본 성장지원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고, 성장여부에 따라 △프라이빗 키친 및 HMR(가정식 대체식품)스토어 입점 △방문객 및 거주민 대상 판매경험 △푸드유통망 및 푸드코트 입점 등의 기회를 제공한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특히 초기 비용부담을 줄이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자신의 음식메뉴를 검증하는 등 실패율을 줄임과 동시에 여러 유통망을 통한 안정적인 외식업 정착 등을 유도한다.

SBA관계자는 "외식창업 폐업자는 전체 창업자의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실패율이 높은 업종"이라며 "키친 인큐베이팅은 다양한 방법으로 안정적인 사업영위를 유도함으로써 기존에 없던 외식창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