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야, 액자야?"...삼성전자 '더 프레임' TV 국내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모델이 19일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의 1층 로비에 설치된 삼성전자 '더 프레임'을 보고 있다.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 있을 때에도 그림·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어떤 설치 공간과도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프레임 디자인'이 으로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준다.
<삼성전자 모델이 19일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의 1층 로비에 설치된 삼성전자 '더 프레임'을 보고 있다.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 있을 때에도 그림·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어떤 설치 공간과도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프레임 디자인'이 으로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준다.>

삼성전자가 신개념 라이프 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19일 국내 출시했다. 국내 환경에 맞춘 다양한 콘텐츠를 적용해 소비자 관심을 유도한다. 기존 TV 개념을 뛰어넘는 '비욘드 TV'를 지향하며 새로운 시장 창출에 나섰다.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 있을 때 그림·사진 등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어떤 설치 공간과도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프레임 디자인'이 특징이다. 영상 시청뿐만 아니라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주는 데 포인트를 뒀다. TV를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으며 'CES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더 프레임 아트 모드는 제품에 내장한 예술 작품뿐만 아니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이나 이미지를 화면에 띄울 수 있다. 구본창, 얀 아르튀스-베르트랑 등 세계 37명 유명 아티스트 작품 100개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국내 출시 제품은 온라인 미술품 유통 업체 오픈갤러리와 제휴해 최승윤, 우상호 등 인기 작가 작품을 추가로 구성했다.

개인 취향에 따라 본인이 보유한 사진 등 이미지 파일을 활용하거나 TV 화면, 모바일 앱을 통해 '아트 스토어'에 접속해 추가 콘텐츠를 구매할 수 있다.

조도 센서를 적용,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정할 수 있다. 실제 그림과 같은 경험을 주고 모션 센서를 통해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자동으로 TV를 꺼 불필요한 전력 소비를 막는다.

본체는 챠콜 블랙 색상이나 소비자 취향에 맞춰 월넛, 베이지 우드, 화이트 세 가지 옵션 중 설치 공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색상을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TV와 벽면 사이 틈새가 없도록 액자처럼 부착 가능한 '밀착 월마운트' 디자인을 적용하고 '투명 광케이블'과 '원커넥트 박스'로 복잡한 선을 정리해 보다 깨끗한 공간을 만들어 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디자인 특화 TV '셰리프 TV'를 출시한 데 이어 더 프레임 TV로 신개념 라이프 스타일 TV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기존 TV 개념에서 벗어난 '비욘드 TV'를 지향, 새로운 소비자층을 공략한다. 더 프레임 출시로 하반기까지 소비자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한다.

삼성전자는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 1층 로비에 더 프레임을 설치해 호텔을 방문하는 고객이 차별화된 가치를 체험하도록 했다. 더 프레임은 출고가 기준 55형 344만원, 65형 515만원이다.

한승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기술은 개인적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취향, 열망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면서 “더 프레임은 이런 철학에 기반해 공간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TV”라고 소개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