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도 QHD OLED 생산시대...중국산 QHD 스마트폰 쏟아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중국이 쿼드HD(QHD) 해상도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생산한다. 한국 독점 생산 체제가 무너지면서 중국산 QHD 스마트폰도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일본 다이니폰프린팅(DNP)이 맺은 중소형 OLED 스마트폰용 섀도마스크의 독점 공급 계약이 올해 초에 만료됐다. DNP 섀도마스크는 QHD 해상도의 OLED 생산을 가능하게 해 준다.

DNP는 독점 계약이 만료되자 중국의 한 패널 제조사와 섀도마스크 공급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패널업체는 BOE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QHD OLED 생산시대...중국산 QHD 스마트폰 쏟아진다

그동안 DNP는 삼성디스플레이에 OLED 스마트폰용 섀도마스크를 독점 공급해 왔다. 두께가 얇고 미세한 크기 구멍을 낼 수 있는 독자 기술력으로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세계 중소형 OLED 스마트폰 시장을 독점해 왔다.

섀도마스크는 파인메탈마스크(FMM) 공정에서 적녹청(RGB) 유기물을 증착, 화소를 형성시킨다. 유기물을 원하는 지점에 미세하고 정확하게 증착시켜야 해상도와 수율을 높일 수 있다. 이 때문에 기술 난도가 높은 핵심 부품으로 꼽힌다.

섀도마스크는 두께가 얇고 구멍을 미세하게 구현하는 게 핵심 기술이다. 분말 형태의 유기물을 높은 열로 기체화해서 증착할 때 증착 방향과 섀도마스크 두께 때문에 유기물 패턴이 겹쳐 증착되는 섀도 구간 발생 문제를 최소화해야 한다. 섀도 구간이 커질수록 해상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DNP는 높은 열에도 섀도마스크가 늘어나거나 처지는 현상을 최소화하도록 열팽창계수(CTE)가 낮고 두께가 얇은 섀도마스크를 만들 수 있는 핵심 기술을 보유했으며, 삼성디스플레이에 10~20마이크로미터(㎛) 수준의 얇은 섀도마스크를 독점 공급해 왔다.

DNP는 삼성디스플레이와 독점 계약이 완료돼도 삼성디스플레이에 공급한 동일한 제품을 외부에 판매할 수 없다. 그러나 DNP가 워낙 이 분야에서 추종 불허의 기술력을 가진 만큼 그 외의 제품을 다른 패널업체에 공급하면 기술 격차를 빠르게 좁힐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패널업체가 DNP와 빠르게 손을 잡은 것도 이의 일환이다. 중국 패널업체는 중소형 OLED에서 기술력이 떨어져 풀HD(1920×1080) 해상도급 개발에 멈춰 있었다. DNP의 섀도마스크 기술을 적용하면 QHD(2560×1440) 해상도 패널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DNP는 중국 패널 제조사에 30㎛급 두께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사용하는 섀도마스크보다 두껍지만 QHD 해상도 구현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DNP에 의존하는 섀도마스크를 국산화하기 위해 웨이브일렉트로닉스 티지오테크 등 국내 기업과 협업하고 있다. 그러나 기술 난도가 높아 국산화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