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 특허 전자출원, 크롬에서도 가능해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말이면 크롬과 파이어폭스에서도 특허 전자 출원(신청) 서비스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허에 익숙지 않은 일반인도 특허로와 전자 출원 소프트웨어(SW)를 직관적으로 이용하도록 쉬운 용어로 바꾸는 등의 개선도 이어진다.

[IP노믹스] 특허 전자출원, 크롬에서도 가능해진다

특허청은 19일 초보 출원인이 온라인으로 전자 출원 절차를 쉽게 이용하도록 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직관적 이해를 돕는 용어 변경과, 이용자 혼동을 방지하는 안내 강화 등 전자 출원 시스템 전반을 개선한다는 목표다.

'MM·DM서식작성기'를 '국제상표·국제디자인서식작성기'로, '표준XML'을 '명세서 표준 전자서식' 등으로 수정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특허청은 체험단을 운영하고 접수된 의견을 반영해 연말까지 보완 작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또 앞으로는 전자 출원 SW를 설치하지 않아도 웹에서 국제출원서·명세서 작성이 가능하다. 웹에서 국제출원서를 작성해 출원하는 서비스는 하반기에 개선할 계획이다. 특허명세서도 한글 프로그램과 MS 워드 프로그램 등 상용 워드로 작성해 제출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상용 워드 파일을 국제표준포맷으로 자동 변환하는 프로그램이 개발되면 내년 하반기부터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웹브라우저 지원 환경도 고친다. 그간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전자 출원 서비스 이용이 가능했지만 크롬과 파이어폭스 등에서도 전자출원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스마트폰으로 출원·등록·심판 등 사건 진행을 확인하는 모바일 조회 서비스를 상반기에 지원한다. 현재 통지서 발송 사실은 단문 메시지로 안내하지만 하반기부터 통지서 명칭과 등기번호를 함께 제공한다.

최일승 특허청 정보시스템과장은 “초보 출원인도 쉽고 편하게 이용하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기종 IP노믹스 기자 gjg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