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해저 분화로 70㎢ 영해 확대 '횡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이 해저에서 발생한 화산폭발로 영해가 확대되는 횡재를 얻게 됐다.

22일 일본 언론은 4년 전 도쿄 남쪽 약 1000㎞ 떨어진 해저에서 발생한 화산폭발로 부근 섬 면적이 커져 일본 영해가 70㎢ 확대될 것이라고 30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일본 해상보안청은 오가사와라제도 니시노시마의 넓어진 면적 상황을 넣은 새로운 해도와 해저지형도를 30일 선보인다. 일본 국토지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현지조사를 바탕으로 새 해도 작성작업을 벌여왔다.

해안선에서 12해리(약 22㎞)인 영해와 200해리(약 370㎞)인 배타적경제수역(EEZ)은 기준이 되는 섬이 해도에 등재돼야 국제적으로 인정받는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일본이) 항해에 사용하는 해도를 발행하면 유엔 해양법 조약에 따라 약 70㎢의 영해 확대를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해로 확대되는 70㎢는 여의도(2.9㎢)의 24배가 넘는다.

일본 매체들은 영해 확대로 EEZ도 50㎢ 확대돼 해도에 반영된다고 전했다.

일본에서 26년 만에 새로 작성된 이 지도는 일본 국토 전체를 나타내는 지도 중 축척이 가장 큰 '2만5000분의1 지형도'와 방재대책에 사용하는 정밀한 '화산기본도' 등이 대상이다.

일본 매체들은 니시노시마는 현재도 분화 활동이 계속돼 추가로 지형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해상보안청이 분화활동이 멈추면 측량작업을 다시 펼쳐 해도를 재작성한다는 방침도 전했다.

니시노시마는 지난 2013년 11월부터 인근 해저 화산이 분화하면서 흘러나온 용암이 굳어 전체 섬 면적이 분화 이전보다 9배나 넓어진 2.72㎢로 커졌다.

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