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정보시스템, 서울외국환중개 신외환중개전산시스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우정보시스템은 서울외국환중개 신외환중개전산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우정보시스템, 서울외국환중개 신외환중개전산시스템 구축

대우정보시스템은 2018년 8월까지 서울외국환중개 △원달러 등 외환중개시스템 및 정보계 시스템 기능개선 △서버, 소프트웨어, 네트워크, 보안솔루션 등 IT 운영관리 인프라 구축 △시스템 구축 후 5년간 IT 인프라 유지보수 등 IT 업무를 수행한다.

구축이 완료되면 주문접수와 데이터 전송 방식을 개선해 처리속도가 향상된다. 서버 이중화로 안정적 서비스가 가능하다.

통합 모니터링시스템으로 선제적 장애에 대응한다. 외환중개 전반 프로세스와 데이터, 화면 등 시스템을 표준화 해 확장성과 효율성을 제고한다.

서울외국환중개 관계자는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차세대를 열어 갈 새로운 중개시스템 역할이 필요하다”면서, “전산시스템 구축은 기능개선뿐 아니라 서울외국환중개가 글로벌 경쟁력과 차세대 기반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하 대우정보시스템 사장은 “대우정보시스템의 다양한 대형 IT 서비스 경험 바탕으로 서울외국환중개 IT시스템 최적화 하겠다”고 전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