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급성 뇌출혈을 지혈할 수 있는 단백질 발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DGIST(총장 손상혁) 연구팀이 급성 뇌출혈을 지혈하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DGIST는 전원배 동반진단의료기술융합연구실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이종은 연세대 의대 해부학교실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급성 뇌내출혈을 지혈하고 신경 재생을 촉진하는 단백질인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티드'를 발견했다고 29일 밝혔다.

뇌출혈을 지혈할 수 있는 단백질을 발견한 DGIST 동반진단의료기술융합연구실 전원배 책임연구원(왼쪽)과 이종은 연세대 의대 교수.
<뇌출혈을 지혈할 수 있는 단백질을 발견한 DGIST 동반진단의료기술융합연구실 전원배 책임연구원(왼쪽)과 이종은 연세대 의대 교수.>

뇌출혈은 신체 마비나 언어 장애 등 영구 장애를 일으키고, 치사율이 높은 뇌질환이다. 전체 뇌졸중 환자의 10~15%를 차지한다. 발병 시 30일 이내 사망 확률이 30~50%로 높지만 발병 초기 6시간 이내에 출혈을 막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지혈 방법이나 치료법은 거의 없다.

뇌출혈을 지혈할 수 있는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타이드 단백질의 지혈 기전 및 효과에 대한 모식도.
<뇌출혈을 지혈할 수 있는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타이드 단백질의 지혈 기전 및 효과에 대한 모식도.>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활용한 실험에서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티드가 스스로 조립된 겔 형태로 단백질 나노 구조체를 형성해 물리 형태로 손상된 뇌혈관을 막아 주는 역할을 하고, 동시에 혈관 내피와 결합해 혈관 복원을 촉진시키는 사실을 규명했다.

또 뇌출혈 부위에 생성된 펩티드 겔은 뇌 조직 재생을 촉진시킨 뒤 아미노산으로 분해돼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독성과 부작용도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티드는 고혈압성 뇌출혈, 윌리스 동맥륜 폐색증(모야모야병) 등 특수한 뇌출혈을 비롯한 뇌내출혈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뇌혈종 제거 수술을 할 때 지혈제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원배 책임연구원은 “급성 뇌내출혈 초기에 출혈을 억제하는 치료법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 성과는 지혈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시했다”면서 “앞으로 폴리펩티드의 분자량과 세포 결합 능력을 최적화, 뇌내출혈 지혈 및 뇌조직 재생용 바이오의약품을 개발하는 후속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