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스타워즈 스톰트루퍼 닮은 최첨단 전투복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과 러시아의 차세대 전투복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 미국은 특수부대원들이 사용할 아이언맨 슈트를 개발 중이며, 러시아는 최근 스타워즈 스톰트루퍼와 유사한 전투복을 공개했다.

러시아 관영방송(RT),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정밀기계 중앙연구소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국립 모스크바과학기술대에서 차세대 장갑 작전복 체계 원형을 공개했다.

러시아가 공개한 작전복은 영화 '스타워즈'에 나오는 우주 전투복 '스톰트루퍼(Stormtrooper)'와 유사한 최첨단 시스템인 것으로 알려졌다.

왼쪽은 러시아가 공개한 차세대 첨단 작전복. 오른쪽은 영화 스타워즈의 스톰트루퍼.
<왼쪽은 러시아가 공개한 차세대 첨단 작전복. 오른쪽은 영화 스타워즈의 스톰트루퍼.>

방수·방화 기능을 가진 작전복 체계는 외골격이 컴퓨터에 연결돼 착용한 병사가 무거운 장비를 손쉽게 나르고 장기간 사용할 수 있도록 체력 증진을 도와주는 티타늄 강화제로 만들어졌다. 또 최첨단 방탄 장갑판, 내장형 호흡 장치와 표적 정보를 보여주는 헬멧, 지뢰탐지 센서를 장착한 방탄화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헬멧에는 라이트가 부착돼 지도나 지형이나 무기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러시아 정밀기계 연구소의 올레그 치카레프 부소장은 수년 내에 작전복 체계 개발을 마치고 실제로 러시아군에 대량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영화 아이언맨.
<영화 아이언맨.>

러시아의 작전복 공개로 러시아와 미국간 첨단 전투복 개발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실제로 미국은 2014년부터 전술공격 경작전복(TALOS) 개발계획을 진행해왔기 때문이다. 미 통합특수전사령부(SOCOM)는 이르면 내년 중으로 작전복의 원형을 공개할 예정이다.

아이언맨 슈트처럼 강하면서도 가벼운 금속재 외골격으로 된 TALOS는 방탄은 물론 무거운 전투 장비를 들고도 전장에서 날쌔게 활동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다. 실전에 투입되면 전투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꿀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대했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