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신규 건설사업에 3D 건설정보모델(BIM) 시범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신규 발주하는 2개 국도 건설사업에 설계·시공·관리 전 단계에서 3차원으로 건설현황을 확인하는 건설정보모델(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을 시범 도입한다.

BIM은 건설 전 단계에서 완공 후 모습을 미리 확인하도록 지원한다. 정확한 설계뿐만 아니라 공사비용도 줄일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입장~진천 국도(2차로 개량, 5.1㎞, 1218억원)와 포항~안동 1-1 국도건설(4차로 확장, 28.5㎞, 2702억원)에 3차원 BIM을 시범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도로 사업에서 주로 활용되는 평면 설계기법(2D CAD)은 전체 구조물이 완공된 후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없다. 투입되는 자재, 공사비 같은 공사정보를 별도 관리해야 한다.

BIM은 전체 구조물 모양을 3차원으로 보여준다. 정확한 설계가 가능하고, 3차원 지형도와 결합해 구조물이 현지 여건에 적합한지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각종 공사정보를 통합 관리해 현장 업무 편의성을 높인다.

BIM 활용 예
<BIM 활용 예>

국토부는 '제5차 건설기술진흥기본계획'과 '제4차 건설사업정보화기본계획'을 통해 BIM 도입 계획을 수립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2300여개 표준도면을 제작했다. 도로분야 발주자 BIM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

국토부는 시범사업을 통해서는 각 공사단계(설계, 시공, 유지관리)에서의 BIM 활용 방안과 제도·기술적 개선사항 등을 분석한다. 향후 성과분석을 거쳐 전국 국도 건설사업에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를 위해 관계기관 합동 조직(TF)을 발족했다. TF는 2019년 5월까지 운영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공공건설 분야 BIM 도입을 위해 가이드라인 제공, 시범사업 추진 등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BIM 도입으로 우리나라 건설사업의 경쟁력 강화, 해외진출과 함께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