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군, 'HMD 스텔스 헬멧' 도입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스라엘이 몸을 외부에 노출하지 않고도 바깥 상황을 볼 수 있는 '스텔스 헬멧'을 기갑부대에 도입한다.

미국 군사 전문매체 디펜스뉴스는 이스라엘 방산업체 엘빗시스템스가 헬멧탑재시현기(HMD) '아이언비전'을 메르카바 전차 등 장갑차 승무원에게 시범 공급한다고 보도했다.

아이언비전은 F-35 스텔스기용 제품과 같은 콘셉트다. 엘빗시스템스와 미국 로크웰콜린스가 공동 개발했다. 기체 외부에 장착된 6대 카메라와 연동, 조종사가 실내에서 모든 상황을 확인해 대응할 수 있다.

이스라엘군이 도입을 추진하는 '아이언비전' 스텔스 헬멧(사진=엘빗시스템스)
<이스라엘군이 도입을 추진하는 '아이언비전' 스텔스 헬멧(사진=엘빗시스템스)>

이 HMD를 착용하면 승무원이 기체 외부로 머리를 드러내지 않아도 된다. 전차, 장갑차 안에서 표적을 식별하고 교전할 수 있다. 외부 영상을 헬멧에 직접 시현한다는 점에서 전차 내 스크린을 통해 보는 기존 기술과 다르다.

군사 전문가는 이런 기술이 전투 장갑차량 승무원의 생존 가능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가이 해슨 이스라엘군 기갑사령관은 “전투 환경에서 부대장이 몸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은 채 교전 상대를 완전히 파악할 수 있는 첨단 기술 체계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