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중장년-강소기업' 연결로 산업경쟁력 갖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BA, 노사발전재단·하이서울기업협회 등과 '중장년 일자리 창출 지원' 협약체결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주형철, 이하 SBA)이 중장년 구직층과 강소기업의 연결을 촉진해 일자리문제와 산업 경쟁력 확보라는 두가지 문제를 한번에 해결한다.

SBA측은 지난 11일 노사발전재단, 하이서울브랜드기업협회 등과 '중장년 일자리창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서울 소재 우수기업을 대상으로 노사 발전재단의 전직 및 재취업지원 등 주요사업들을 연계하고, 중장년 채용기업에 대한 고용지원금 제공으로 중장년층과 강소기업의 만남을 촉진해나가자는 데 목적이 있다. 3개 기관은 협약을 계기로 중장년 전직지원사업 관련 시설을 공유하고, 기관별 구인·구직자 발굴과 인재추천, 재취업이원 등 취업연게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상호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SBA는 노사발전재단이 관리하는 우수 중장년 구직자를 추천받아 '서울기업 입사캠프' 등의 일자리 프로그램에 참가시키는 것은 물론 하이서울브랜드기업협회와의 협력으로 강소기업 일자리매칭을 추진, 유망 스타트업과 강소기업의 경쟁력을 확대시킴과 동시에 중장년층의 재취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정익수 SBA 서울신직업센터장은 "노사발전재단·하이서울브랜드기업협회와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SBA가 지원하는 서울 소재 우수 스타트업 및 강소기업에 우수 중장년층 인재가 취업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지속적인 일자리 비전을 제시하겠다"며 "우수 전문직 중장년들의 직무경험을 토대로 서울 중소기업들의 경쟁력이 더 확대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