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21일 군사회담·10월4일 이산가족 상봉 개최 제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17일 북한에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의했다. 두 회담은 이달 초 독일에서 밝힌 '베를린 구상'에 담겼던 내용이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가진 회견에서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회담이 열리면 남북이 각각 진행하고 있는 확성기 방송 중단과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 전달 살포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도 이날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두 회담은 문 대통령이 6일 독일에서 밝힌 '신(新) 한반도 평화비전',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서 제시한 사항이다. 문 대통령은 베를린 구상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 27일을 기해 '군사분계선(MDL)에서의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과 '10·4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 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을 제안했다.

북한이 우리의 회담 제의에 응하면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1년 7개월여만의 남북 당국회담이 성사된다. 군사회담만으로는 2014년 10월 비공개접촉 이후 33개월 만이다. 북한은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 이후 모든 남북 간 통신 채널을 단절한 상태다.

정부는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면서 “군사회담에 대해선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적십자회담에 대해선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각각 회신해달라”고 밝혔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