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달청장·기상청장 등 차관급 인사 8명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조달청장·병무청장·기상청장 등 차관급 인사 8명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조달청장에 박춘섭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병무청장에 기찬수 대명에너지 대표, 농촌진흥청장에 라승용 전북대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산림청장에는 김재현 건국대 교수, 기상청장에 남재철 기상청 차장,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오동호 인사혁신처 상임위원, 국립외교원장에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대사관 특명전권대사, 국립중앙박물관장엔 배기동 한양대 교수를 기용했다.

박춘섭 조달청장
<박춘섭 조달청장>

박춘섭 조달청장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했고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기획재정부 대변인, 경제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등을 거친 예산통 관료다. 박 청장 임명으로 기재부 출신이 조달청장을 맡는 선례가 다시 이어졌다. 앞서 지난해 2월에 기재부가 아닌 산업통상자원부 출신 정양호 전 청장이 조달청 수장에 올랐다.

기찬수 병무청장
<기찬수 병무청장>

기찬수 병무청장은 진영농고를 나와 3사관학교 13기로 임관했다. 이어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나와 이 대학 행정학 석사를 받았다. 국군기무사령부 1처장, 국군기무사령부 참모장, 육군수도군단 부군단장 등을 거친 기무사 장성 출신이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방통대 농학과를 졸업했으며, 농학·원예학 전문가다.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국장, 국립농업과학원 원장, 농촌진흥청 차장 등을 거쳤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라 신임 청장은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농촌진흥청 처장까지 역임한 입지전지적 인물”이라며 “농가 소득 증대와 농업 발전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성공적으로 이끌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김재현 산림청장
<김재현 산림청장>

김재현 산림청장은 서울대 임학과를 나왔다. 희망제작소 부소장, 희망서울정책자문위원회 경제·일자리 분과위원장 등 시민사회 활동에서 두각을 나타낸 인물이다. 건국대 산림조경학과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생명의숲 국민운동 운영위원장을 맡았다.

남재철 기상청장
<남재철 기상청장>

남재철 기상청장은 내부 승진으로 기상청 수장에 발탁됐다. 남 청장은 기상청 기상산업정보화국장과 국립기상과학원장, 수도권기상청장 등 기상청 내 요직을 두루 지냈다. 대기환경분야 전문가로 업무전문성과 행정경험은 물론 대국민 소통능력도 탁월한 것으로 평가된다.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경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시 28회다.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국장, 울산광역시 행정부시장,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지방자치발전기획단장 등을 역임했다. 중앙과 지방행정을 두루 경험한 관료다.

조병제 국립외교원장.
<조병제 국립외교원장.>

조병제 국립외교원장은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왔으며 외시 15회다. 정통외무관료 출신으로 외교통상부 북미국장, 외교통상부 대변인, 외교통상부 한미안보협력 담당 대사, 말레이시아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 등을 지냈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서울대 고고인류학과를 나온 고고학 전문가다. 한국박물관협회장,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학교 총장 등을 역임했다. 박 대변인은 “배 관장은 구석기시대 유적 발굴과 연구에 탁월한 업적을 보유한 전문가로 풍부한 박물관 관리 및 운영 경험을 가진 적임자”라고 인선배경을 설명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