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동남아 초고압 해저케이블 첫 수주…싱가포르 전력청에 620억 규모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전선이 동남아시아 초고압 해저케이블을 처음으로 수주했다. 유럽 경쟁사가 앞서 설치한 케이블을 LS전선 제품으로 대체하는 것이다.

LS전선은 최근 싱가포르 전력청으로부터 620억원 규모 해저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업체가 동남아시아에 초고압 해저케이블을 수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전선 업계는 그동안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시장을 공략해왔다. 동남아시아는 산업화·도시화에 따라 최근 전선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LS전선은 싱가포르 북부 뉴타운 우드랜즈와 말레이시아 남부 휴양도시 조호바루 사이 바다 1.5km 구간을 해저케이블로 잇는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전력 부하와 고장 등을 대비해 전력망을 서로 연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프로젝트는 프랑스 케이블 회사 넥상스가 1985년 매설한 해저케이블이 노후화돼 이를 대체하는 것이다. 시장성과 가치에 글로벌 전선 업체 여러 곳이 수주전을 펼쳤지만 LS전선이 시공과 납기에 대한 해결책을 적극 제안해 사업권을 따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동남아는 도서지역을 연계하는 해저케이블 수요가 지속적으로 생기고 있다”며 “이번 싱가포르 전력청 수주로 북미, 유럽, 중동에 이어 동남아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초고압 해저케이블은 세계적으로 우리나라, 유럽, 일본 등 5개 회사 정도만 공급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LS전선이 국내 유일 해저케이블 공장을 강원도 동해시에 보유하고 있다. LS전선은 북유럽 해상풍력발전단지와 미국, 캐나다, 카타르 등에서 대규모 해저케이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노하우를 쌓아왔다.

LS전선은 베트남에 공장을 두고 라오스, 미얀마,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주변 동남아시아 국가로 해외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해저케이블 선적 모습(자료: LS전선)
<해저케이블 선적 모습(자료: LS전선)>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