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제조업 부흥 '메이드인 아메리카' 주간 선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제조업 부흥 기치를 내걸고 미국산 제품 홍보를 촉진하는 '메이드 인 아메리카(Made in America) 주간을 선포했다.

17일 워싱턴포스트(WP)를 비롯한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메이드 인 아메리카 쇼케이스' 행사부터 미국산 제조업체 기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에 참석한다. 오는 19일에는 미국 제조업 부흥 선언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헬렌 아기레 페레 백악관 미디어 담당국장은 “이번 주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근로자와 기업들의 명예를 드높이기 위해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미 행정부의 움직임은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주장하는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FTA가 끔찍한 협상이라고 비난하는 등 여러 FTA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출처:미 백안관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출처:미 백안관 홈페이지>>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